콘텐츠 바로가기 선택
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글자크기 글자 크게글자 작게 프린트

올 봄 립스틱, 이거 하나면 딱!

3 이 기사는 2017-03-18 오전 00:01:00 에 실린 기사입니다.

올 봄 코럴의 변신은 무죄
‘핑크립’보다 ‘코럴립’ 하기

기지개 한 번 죽 펴고 싶은 봄이다. 
얇은 지갑 사정으로 딱 하나의 화장품만 사야한다면 1순위는 단연 립스틱이다. 
얼굴에 봄을 입히는 가장 빠르고도 손쉬운 방법이기 때문이다. 단, 올해는 핑크색보다는 코럴·오렌지 또는 맑은 레드가 정답이다.
올 봄에는 선명하고 생동감 넘치는 컬러가 인기다.[사진 에스티로더]

올 봄에는 선명하고 생동감 넘치는 컬러가 인기다.[사진 에스티로더]

 
2017년 3월 2~6일 헬스앤뷰티스토어 올리브영이 봄맞이 세일을 했다. 4일까지 매출을 중간집계 한 결과 색조 제품 판매가 특히 두드러졌다. 특히 립 메이크업 제품 상승세가 뚜렷했다. 색조화장품 매출이 2016년 같은 기간 대비 약 30% 오른 가운데 립 메이크업 제품군 매출은 무려 120% 증가했다. 레드 계열의 강렬한 컬러나 자연스러운 코럴 컬러, 컬러 지속력이 좋은 틴트·래커 등의 제품 위주였다. 
 
올리브영 화장품 바이어는 “립 제품 카테고리 판매 1위부터 5위까지를 코럴 컬러와 레드 컬러가 싹쓸이 했다”며 “올 봄에는 특히 레드 코럴, 핑크 코럴, 자몽 코럴 등 다양하게 변주된 코럴 컬러 인기가 대단하다”고 밝혔다. 봄이면 ‘핑크립’이 흥한다는 공식은 이제 더 이상 유효하지 않게 됐다는 말이다.
 
선명한 오렌지 레드 컬러로 입술을 표현한 고준희. [사진 슈에무라]

선명한 오렌지 레드 컬러로 입술을 표현한 고준희. [사진 슈에무라]

뷰티 브랜드 맥의 프로 이벤트 팀 김혜림 메이크업 팀장 역시 올 봄 코럴이나 레드 컬러의 흥행을 점쳤다. 몇 해 전부터 현실적이고 자연스러운 메이크업이 유행하면서 깔끔하게 정돈된 베이스에 선명한 립 컬러 하나로 생기를 주는 방식이 대중적으로 굳어졌기 때문이다. 또 최근까지 인기를 끌었던 따뜻한 느낌의 말린 장미 컬러가 봄기운을 타고 한층 가벼워진 코럴 컬러로 안착했다. 김 팀장은 “특히 올해는 기름기를 뺀 맑고 가벼운 느낌의 컬러들이 주를 이룰 것”이라며 “가장 추천하고 싶은 컬러는 맑은 레드 컬러로 입술에 바른 뒤 손가락으로 가볍게 문질러 자연스러운 번짐을 표현하라”고 노하우를 전했다.
 
자연스러운 코럴 컬러나 맑은 레드 컬러로 ‘컬러 노선’을 정했다면 다음은 질감이다. 전문가들은 입술에 가볍게 밀착하는 리퀴드 타입 제품이 계속해서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했다. 한동안 인기를 끌었던 틴트 타입보다 입술 표면을 얇게 코팅하는 것 같은 질감이 한층 각광받을 것이라는 의미다. 입술을 물들인 듯한 틴트의 표현감보다는 아크릴 물감처럼 입술 위에 얇은 막을 한 겹 입혀 선명한 색을 강조하는 방법이 각광받을 것이라는 예상이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우현증 원장(우현증 메르시)은 “올 봄에는 두꺼운 느낌 없이 가볍게 발리고 벨벳 같은 광택감을 표현하는 질감의 립 제품이 인기있을 것”이라며 “이에 맞춰 피부 메이크업은 지나친 광(윤기)보다는 고운 결을 강조하는 쪽으로 흐를 것”이라고 말했다.
 
마치 아크릴 물감처럼 선명하고 가볍게 발리는 텍스처가 각광받는다.[사진 메이크업포에버]

마치 아크릴 물감처럼 선명하고 가볍게 발리는 텍스처가 각광받는다.[사진 메이크업포에버]

지난 시즌부터 강세였던 립밤의 인기도 여전할 것으로 보인다. 컬러감은 거의 없이 입술 본연의 자연스러운 색감을 살려주는 밤 타입의 촉촉한 립 제품으로 흔히 ‘컬러밤’이라고 불린다. 자연스러움을 최대의 미덕으로 여기는 요즘 메이크업 트렌드에 딱 맞는 제품이다. 글로벌 뷰티 전문 트렌드 조사 기업 뷰티스트림즈의 랑 부(Lan Vu) 대표는 “핑크 등 전형적인 봄 컬러보다는 시즌을 벗어난 컬러들이 유행하고 있다”며 “지난겨울 유행했던 레드와 반짝이는 질감의 립 제품 유행이 올 봄까지 이어지고 있고 아주 옅은 핑크 컬러 립밤 트렌드도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