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선택
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글자크기 글자 크게글자 작게 프린트

경유 가격 올리면 기침 소리 줄어들까

1 이 기사는 2016-06-01 오전 00:01:00 에 실린 기사입니다.

신규 등록 차량 절반 이상이 경유차
 
기사 이미지
환경부는 지난달 경유 가격을 올려 미세먼지로 인한 대기오염을 줄이겠다는 대책을 내놓았다. 지난 4월 서울의 하루 평균 미세먼지 농도가 나흘을 제외하곤 모두 환경부 미세먼지 연평균 기준치(50㎍/㎥)를 초과할 정도로 공기질이 악화하자 미세먼지 발생의 주범 중 하나로 지목되는 경유 차량에 칼을 뽑아든 것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자료에 따르면 최근 6년간 호흡기계통 질환 환자 수는 지속적으로 증가해왔다. 2009년 3073만 명이던 환자는 2014년 73만 명이 증가한 3146만 명을 기록했다. 특히 급성 기관지염을 앓는 환자들의 증가 폭이 두드러졌다. 2009년 1200만 명이던 환자 수는 2014년 1520만 명으로 320만 명이 늘어났다.
 
기사 이미지
같은 기간 경유 차량 등록대수도 꾸준히 증가해왔다. 2009년 44만여 대가 신규 등록되며 전체 자동차 등록대수의 30%를 차지했던 경유 차량은 2014년에는 약 2배 증가한 80만 대가 신규 차량으로 등록되며 전체 자동차 등록대수의 약 절반(48.5%)을 차지했다. 반면 2009년 신규 등록 차량 중 58.4%를 차지한 휘발유 차량은 2014년에는 그 비율이 39.8%로 줄어들었다.

전문가들은 경유 차량의 증가와 호흡기 질환 환자 증가 사이에 인과관계가 있다고 분석한다. 인하대 작업환경의학과 임종한 교수는 “기관지염과 같은 호흡기 질환이 꾸준한 증가 추세를 보이는 이유 중 하나는 경유 차량 때문”이라며 “경유차에서 연료가 연소되며 배출되는 다환 방향족 탄화수소(PAHs)류와 중금속 등이 호흡기 계통에 치명적이다”고 말했다.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강광규 박사 역시 “휘발유와 가스 차량은 미세먼지를 거의 배출하지 않기 때문에 도로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 대부분은 경유 차량에서 나온다”며 “미국과 영국 등에선 이미 휘발유보다 경유의 가격이 높다”고 말했다.

김민관 기자, 김성현 인턴기자 kim.minkwan@joongang.co.kr

[통계로 본 세상]
▶서울 뺑소니 13% 강남구서 발생
▶박철순 2400만원부터 김태균 15억까지…첫 억대 연봉 선동열
▶육군 복무 기간 36개월서 21개월로 줄었지 말입니다

▶부동의 1위는 홍삼…프로바이오틱스 4위, 알로에 5위
▶강남구 여당 텃밭? ‘젊어진’ 강남을 변수

▶강남통신 기사를 더 보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김민관 기자kim.minkwan@joongang.co.kr
강남통신·열려라공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