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선택
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글자크기 글자 크게글자 작게 프린트

[박미소 기자의 '알뜰살뜰'] 통신비 다이어트 비법을 알려주마

3 이 기사는 2016-05-03 오후 13:26:26 에 실린 기사입니다.

기사 이미지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 이른바 단통법이 시행된 지도 1년반이 넘었다. 정부 의도 대로 가계의 통신비 부담은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가계통신비가 14만7725원으로 2014년(15만350원)보다 2625원 낮아졌다.

그러나 "실제로 요금 부담이 줄었냐"고 묻는 질문에 자신 있게 "그렇다"고 대답할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체감하는 요금 수준은 비슷하다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다. 통신비를 줄이려는 노력도 쉽지는 않다. 바빠서, 혹은 귀찮아서 매달 요금이 빠져나가는 대로 내버려 두는 경우가 태반이다.

가계부에서 통신비를 확 줄이는 '통신비 다이어트'의 첫번째 단계는 사용하는 단말기가 할인 대상인지 확인하는 것이다.

중고폰을 사용하거나 통신사와의 약정기간인 24개월이 지난 사용자라면 자신이 '선택약정할인' 대상에 포함되는지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

정부는 소비자가 전자제품 매장에서 단말기를 사거나 중고 단말기를 사용하도록 유도하기 위해 '단말기 자급제'를 실시하고 있다. 단말기를 오래 사용하는 사람은 통신사의 단말기 구매 지원금을 받지 못한다는 역차별에 주목해 만든 제도다.

정부가 규정한 선택약정할인 적용 대상이라면 통신사 홈페이지를 방문하거나 고객센터로 전화해 선택약정할인을 신청하면 통신요금을 20% 할인받을 수 있다. 단통법 시행 이전에 구입한 단말기 사용자도 통신사 약정 기간이 지났으면 할인 대상에 해당된다.
 
기사 이미지

새 단말기를 사려는 경우에도 통신사 지원금을 받지 않는 대신 약정기간 동안 요금을 20% 할인받는 쪽을 선택하는 것이 가능하다. 단통법 영향으로 통신사가 지원금을 대폭 축소한데다, 지원금은 단말기 종류에 따라 다르게 책정되기 때문에 지원금이 적게 나오는 단말기의 경우 20% 할인을 선택하는 것이 이득일 수 있다.

정부의 1월 조사에 따르면 신규 단말기를 구매한 가입자 중 지원금 대신 요금할인을 선택한 가입자가 21.7%에 달했다. 그러나 이동통신사 매장에서 따로 안내를 해주지 않는 경우가 많아 모르고 그냥 지나치는 사용자도 많다. 선택약정할인 적용대상 여부를 확인하는 방법도 간단하다. 단말기 자급제 홈페이지((www.checkimei.kr)에 들어가 단말기 식별번호만 입력하면 된다.
 
기사 이미지

단통법 이후 통신사의 요금제가 무료통화와 무료문자를 무제한 제공하고 일정 데이터량을 제공하는 식으로 바뀌었다. 개인의 통화량이나 문자 사용에 따라 요금제를 적절히 골라 통신비를 아끼던 예전 방식이 의미가 없어졌다. 대신 가족이 한 통신사에 가입하면서 요금을 절감하는 방식이 인기다.

이전에는 단말기를 교체할때마다 통신사를 옮겨 단말기 지원금을 최대한 많이 받던 '메뚜기족'이 많았다. 그런데 단통법 시행 후 신규가입 고객도 같은 수준의 지원금만 받기 때문에 통신사를 옮기는 고객은 확 줄고 기기변경, 즉 기존 통신사에 가입한 채 그대로 기기만 바꾸는 고객이 늘었다. 덩달아 통신사의 장기 가입 고객이 늘면서 가족들이 같은 통신사에 가입해 가족할인 요금제를 선택하는 경우도 많다.

한 통신사에서 가족들이 다수의 이동전화 회선을 사용하고 인터넷까지 사용하면 정액요금과 기본료를 할인해주고 부가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해주는 식이다. 한 통신사는 가족들의 통신사 가입기간이 합산 30년이 넘는 경우에 한해 이동전화 기본요금제 월정액 요금을 50%까지 할인해준다.

요즘은 전화나 문자보다 데이터 사용량에 따라 요금이 달라진다. 온가족이 한 통신사에 가입하면 데이터가 남는 가족이 부족한 가족에게 보내줄 수 있어 더 알뜰하게 요금제를 설계할 수 있다는 것도 이점이다.

강남통신 박미소 기자 smile83@joongang.co.kr

강남통신 기사를 더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관련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