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선택
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글자크기 글자 크게글자 작게 프린트

[송혜영 기자의 오후6詩] 스물아홉, 늦었다고 하기엔 미안한

3 이 기사는 2016-02-18 오전 10:50:20 에 실린 기사입니다.

 
기사 이미지

그때 민재에게, 서른이라고 하면 막막했다.
그래도 윤곽은 갖고 있었다. 회사에서는 세련된 여성 팀장 정도,
집에선 착실한 주부, 아담한 아파트와 중형 자동차 한 대.
서른쯤이면 그런 환경 속에서 안정적으로 살아갈 것이라고 믿었다.
그런데 벌써 스물아홉 언저리. 여중생 때 ‘백마녀처럼 서른이 되지는 않을 거야’라며
바랐던 것 가운데 무엇 하나 이뤄낸 것이 없다.

한설 - 스물아홉, 늦었다고 하기엔 미안한


이 책은 작가가 서른한 명의 여성들에게 들은 내용을 바탕으로 네 명의 주인공과 함께 스물아홉의 기억을 추려내 담았습니다. 이루고 싶은 꿈과 현실에서 갈길을 잃은 사람도 있고, 마음 하나 온전히 쉴 곳이 없는 전업주부도 등장합니다. ‘서른즈음에’ 라는 노래가사처럼 그 나이 즈음 겪게 되는 갖가지 감정들을 나열하며 이해하게 되는 책입니다. 신문기자를 하다가 전업작가의 길을 걷고 있는 저자 한설은 스스로와 주변에 대해 귀기울이며 이 책을 내게 됐다고 합니다. 서른에서 마흔 사이에 여성들을 직접 만나거나 e메일을 통하며 글을 썼다고 하니 꿈과 현실사이 방황하는 이들에게 위로가 되는 글이 될 것 같습니다.

강남통신 송혜영 기자 sincerehear@joongang.co.kr

[송혜영 기자의 오후 여섯 時]
윤동주의 '자화상'
▶진정한 나를 마주하는 시간

▶언제 들어도 좋은 말
▶부치지 않은 편지
▶심수봉의 '백만송이 장미' 주인공은…

▶강남통신 기사를 더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관련키워드